[다녀가요] 아이즈 "첫 1년 2컴백, 청량하게 돌아왔어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4인조 밴드 아이즈(IZ)가 3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했다. 1년에 두 번이나 곡을 내는 것은 데뷔 후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즈는 21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웨스트브릿지 with KT 5G에서 두 번째 싱글 '프롬아이즈'(FROM:IZ)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진행은 씨야 출신 가수 이보람이 맡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현준은 "팬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빠르게 컴백하게 됐다"며 "5월에 발표한 싱글을 준비할 때 같이 준비했던 곡을 담았다. 급하게 준비해서 선보이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싱글 '리아이즈'(RE:IZ)의 연장선상에 있는 이번 싱글은 '우리들의 이야기는 아이즈로부터'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은 얼터너티브 록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파이널 키스'(Final Kiss)라는 부제가 붙은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같아'다.

타이틀곡에 대해 현준은 "후회 없는 사랑에 대한 마지막 인사를 표현한 곡"이라며 "여름에 맞춰 청량한 분위기의 곡을 준비해봤다"고 소개했다.

이어 "특히 가사가 예쁜 곡이다. 왜 너와의 추억이 항상 여름 같은지에 대해 생각해보며 들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곡명이 길어서 처음에는 외우기가 어려웠다"고 웃으며 "멤버들끼리는 '너와의 여름'으로 부르고 있다"고도 했다.

수록곡 중 브리티쉬 록 스타일 곡인 '구름의 속도'는 멤버 현준의 자작곡이다.

곡을 쓴 현준은 "처음으로 자작곡을 싣게 되어 긴장된다. 한편으로는 첫 자작곡이라 아쉬움이 남기도 한다"며 "보컬 지후 형의 몽환적인 느낌의 목소리를 담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언젠가는 자작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워 활동해보고 싶다"고도 했다.


싱글에는 인트로곡 '러버스'(Lovers)와 강렬한 리듬의 곡 '번'(Burn),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 같아' 인스트루멘탈 버전까지 총 5트랙이 실렸다.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우수는 "'리아이즈'가 밴드 아이즈의 아이덴티티를 찾기 위한 첫 걸음 같은 싱글이었다면, '프롬 아이즈'는 밴드로서 한 단계 성장한 아이즈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싱글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현준은 "지난 활동 당시에는 거친 모습을 과하게 표현했었는데 이번엔 자연스러운 록으로 대중 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아이즈는 지후(리더, 메인보컬), 우수(드럼), 현준(기타), 준영(베이스) 등 4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2017년 8월 정식 데뷔했다.

지후는 "1년에 두 번 컴백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활동을 많이 하지 못했고, 곡수가 부족해서 콘서트를 하기에도 부담스러웠는데 앞으로는 자주 컴백하는 팀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현준은 "목표는 '차트 인'과 어떠한 방향성으로 가려고 하는 팀인지를 알겠다는 반응을 얻은 것"이라고 밝혔다.

쇼케이스 말미 지후는 "'복면가왕'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해당 프로그램에서 '가왕'에 오른 바 있는 이보람은 "꼭 출연하셔서 '가왕'이 되셨으면 한다"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