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정 감독 "다양한 선택지 가진 건 특권이라 생각해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노컷 인터뷰] '밤의 문이 열린다' 유은정 감독 ②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로의 한 카페에서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유은정 감독을 만났다. (사진=황진환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아무 기대도 욕망도 없어서 어떤 일이 일어나도 일희일비하지 않을 것 같은 혜정(한해인 분). 제대로 멋지게 살고 싶은 마음은 가득한데 비루한 현실이 발목을 잡아서 일이 안 풀린다고 여겨 괴로워하는 효연(전소니 분). 지난 15일 개봉한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감독 유은정)에는 정반대 같은 두 인물이 나온다.


둘은 완전히 다른 길을 걷는다. 살아 있어도 유령과 다름없었던 혜정은 정말로 유령이 된다. 자기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존재 수양(감소현 분)과 함께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를,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며 하나씩 찾아낸다. 효연은 자기 앞길에 방해가 되는 상황이든 사람이든 참지 못한다. 자기 방식으로 돌파하고 해치운다.

평행선 위에 서 있는 것 같지만, 유은정 감독은 혜정에게 '혜정 안의 효연'이라는 면을 부여했다. 그래서 관객들은 두 사람의 닮은 점을 발견하며 영화를 보는 재미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로의 한 카페에서 '밤의 문이 열린다'로 장편영화 연출 데뷔작을 내놓은 유은정 감독을 만났다. 유 감독은 '어떤 인물에 더 이입된다'는 관객들의 다양한 반응을 듣는 것이 무척 흥미롭다고 전했다.

◇ 혜정과 효연, 다른 듯 닮은

'밤의 문이 열린다'는 아주 잔인한 장면이 나오진 않지만, 공포·판타지라는 장르 영화로서의 오싹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유지한다. 혜정의 방에서 새어 나오는 깜빡이는 전등은 왠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은 긴장감을 선사한다.

15일 개봉한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에는 다른 듯 닮은 혜정과 효연이 나온다. 왼쪽부터 혜정 역 한해인, 효연 역 전소니 (사진=영화사 리듬앤블루스)
유 감독은 "공포 영화에서 불이 깜빡깜빡하는 순간은 이 세계와 다른 세계가 섞일 때 나오는 설정이라고 생각했다. 이 영화도 장르 영화에 속해 있다고 생각해서 이런 장면을 가져왔다"라며 "영화 가제가 '점멸'이었을 때는 생과 사의 불빛이 깜빡인다는 의미로 썼다"고 설명했다.

누군가 세상을 떠나 유령이 될 때 재로 없어지는 장면에 관해서는 "먼지로 흩어지는 느낌을 주고 싶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환상적이면서도 묘한 느낌이 잘 드러난 것 같다고 했더니 유 감독은 "VFX(Visual Effects, 시각적인 특수효과) 팀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라며 웃었다.

가장 동적인 장면은 사채업자 광식(이근후 분)을 사정없이 칼로 난도질하는 효연(전소니 분)의 모습이다. 유 감독은 "효연이란 인물이 물리적으로 힘이 더 약한데도 전광식이란 사채업자를 어떻게 공격했을까 고민했다. 너무 억지스럽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광식이 과연 죽은 건지 묻자, 유 감독은 "효연이 어떻게 죽여야지 하고 딱딱 계획을 세운다기보다는 불안정하고 몰리는 상태에서 잘못된 선택을 했다고 봤다. 전광식을 죽인 건 실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효연이 살인자가 되지 않는 엔딩"이라며 "예전에 사람이 살인하면 자신의 영혼도 죽이는 일이라는 구절을 본 적이 있다. 혜정은 (수양의 아버지인) 전광식을 살리면서도, 효연이 살인자가 되는 것도 막아줬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효연은 경제적 곤궁함 때문에 빚을 지고, 사채에까지 손을 댄다. 그래서 언니 지연(이자민 분)이 사는 방에 숨어 지내는 처지다. 유 감독은 효연을 "아웃사이더에서 중심으로 나가고 싶어 하다가 미끄러진 인물"이라며 "(효연은) 욕망을 실현하는 방식을 잘(제대로) 선택하지 못했다. 그런데 다양한 선택지를 가지고 있는 건 특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누군가는 혜정에게 더 이입하고 누군가는 효연에게 더 이입하더라고요. 효연한테 이입 못 한다는 분은 살고 싶다고 해서 모두가 다 저러진 않는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소니 배우도 (효연을) 머리로 이해하기보다는 좀 더 감정적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아요. 사실 저는 혜정의 마음속에도, 우리 마음속에도 효연 같은 면이 있다고 생각했어요. 혜정은 외부에서 자극이 오거나 안 좋은 일이 생겼을 때 안전한 공간을 찾아서 도망가는 케이스지만, 마음속 어딘가엔 이런 걸 다 해치우고 싶다는 생각도 있을 것 같아서요. 상반된 캐릭터처럼 보이지만 혜정 안에도 효연 같은 면이 있는 거죠."

◇ 유은정 감독이 느낀 한해인-전소니-감소현이라는 배우

'밤의 문이 열린다'에는 효연(전소니 분)이 사채업자 광식(이근후 분)을 칼로 수차례 찌르는 장면이 나온다. (사진=영화사 리듬앤블루스 제공)
'밤의 문이 열린다'는 세 주인공이 모두 여성이다. 한해인은 단편영화를 거쳐 이번에 장편영화로는 처음 주연을 맡았고, 전소니는 독립영화와 드라마, 상업영화에 두루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는 중이며, 감소현은 단편에서 장편으로 영역을 확장해 가는 신예다.

전소니는 장편영화 '여자들'을 인상깊게 보고 배역을 제안했다. 한해인은 동료인 우경희 감독의 '증언'이라는 단편 작업을 할 때 현장에 놀러갔다가 우연히 얼굴을 봤다고. 한해인과 감소현은 오디션을 보고 '밤의 문이 열린다'에 합류했다.

유 감독은 "해인 배우는 초반에 인사 나누고 얘기할 때도 뭔가 느낌이 혜정 같다고 느꼈다. 캐릭터 분석을 어떻게 했는지, 생각한 걸 한 번 보여달라고 했는데 연기로 보여주는 게 확실했다"라고 말했다.


"두 분(한해인-전소니)이 공통적으로 저를 좀 믿어주신 게 제일 고마웠어요. 아마 캐릭터에 되게 집중하셔서 그럴 수도 있는데, 두 분 연기 스타일도 '밤의 문이 열린다'의 혜정과 효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해인 배우는 디렉팅 드리면 연기하실 때 속으로 혼자서 많이 생각하고 연기했어요. 한 번 더 하고 싶다거나 모니터 보고 싶다거나 하지 않았어요. 소니 배우는 제가 '이런 느낌인 것 같아요'라고 하면 일단 본인 에너지를 갖고 (연기를) 했어요. 모니터하고 싶다는 얘기도 자주 해 주셨고요. 효연은 되게 감정적인 상태에 빠진 인물이었기 때문에, 저도 (배우가) 머리로 뭔가를 계산하지 않게 하려고 노력한 것 같아요."

아역인 감소현을 두고는 "수양이가 9~10살 정도 나이대여서 그 나이대 배우들 오디션을 보려고 했는데, 너무 어리거나 그보다 나이가 많은 분들이 주로 왔다. 너무 어린 배우들은 캐릭터에 대한 이해나 저와의 소통이 조금 어려운 게 있었다. 더 큰 배우들은 연기는 잘하지만 12~13살은 유령을 믿기에는 조금 커버렸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감소현은 오디션 중 가장 마지막에 들어온 지원자였다. 유 감독은 "그 당시 9살이어서 나이대도 맞았고, 오디션 때 주변에 물건을 놔뒀는데 알아서 동화책을 집어서 연기하더라. 그게 좋았다"고 전했다.

위쪽부터 각각 혜정, 수양, 효연 역을 맡은 배우 한해인, 감소현, 전소니 (사진=영화사 리듬앤블루스 제공)
이어, "되게 씩씩하고 에너지가 있는 배우다. 자동차에 부딪히는 장면을 걱정했는데 먼저 '저 할 수 있어요! 이렇게 넘어질까요?'라고 했었다"라면서 웃었다.

지난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으며 개봉 전부터 '관객의 지지'를 받았던 '밤의 문이 열린다'. 이 작품은 유 감독의 장편 연출 데뷔작이라는 점에서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남다르다. 마지막으로 관객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했다.

"(웃음) 혹시, 자기가 혼자라고 느끼거나 외롭거나, 세상을 너무 믿을 수 없다고 느끼시는 분들이 있다면 이 영화를 통해서 조금이라도 사람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시면 좋겠어요." <끝>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