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차 수요시위.."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주최 측 추산 2만여명 모여..공식사과와 배상 등 촉구

제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많은 참가자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박종민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앵커]

15일은 일제의 의해 빼았겼던 나라를 되찾은 날을 기념하는 광복절입니다.

하지만, 일제에 의해 청춘을 빼앗긴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은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진정한 광복이 찾아오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가 14일 1천 4백 회를 맞았는데요. 광복절을 하루 앞둔 수요일 열린 수요시위 소식을 이승규기자가 전합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30도가 훌쩍 넘는 무더위에도 주최 측 추산 2만여 명의 수요시위 참가자들은 행사가 진행되는 2시간 내내 자리를 뜨지 않았습니다.


참석자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한 목소리로 성노예 피해자에 대한 공식사과와 배상, 일본의 전쟁 범죄 인정 등을 촉구했습니다.

1400차 수요시위는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열렸습니다.

기림일은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가 자신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됐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도 지난 2012년부터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하고 기념 활동을 펼쳐오고 있습니다.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는 서울과 안양 수원 등 국내 13개 도시와 호주와 뉴질랜드 영국 등 12개국 57개 도시에서 공동으로 열렸습니다.

특히 북한의 '조선 일본군 성노예 및 강제연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가 연대 성명을 보내와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북한 연대성명 /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 대독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이 남긴 천추의 원한과 온 민족의 쌓이고 쌓인 분노를 총폭발시켜 일본의 과거 죄악을 청산하고 특대형 국가범죄에 대한 댓가를 천백 배로 받아내기 위한 투쟁에 온 겨레가 힘차게 떨쳐나서야 합니다."

무더위에도 수요시위에 참석한 성노예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시위 참가자들을 격려하며 일본정부의 사과를 받아내는 날까지 함께 싸워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길원옥 할머니 / 일본 성노예제 피해자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사람.."


수요시위 참가자들은 길원옥 할머니의 당부처럼 끝까지 싸워 일본정부의 사과를 받아내겠다는 굳은 의지를 다졌습니다.

송유경 / 부안여자고등학교 3학년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많은 피해자들이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습니다. 저 또한 변함없는 태도로 포기하지 않고 여러분과 모두 함께 평화를 외칠 것을 다짐합니다."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가이치 당시 일본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된 수요시위는 세계 최장기 시위로 기록된 지 오랩니다.

생존한 피해 할머니들은 20명. 수요시위 참가자들은 더 늦기 전에 일본정부의 전쟁 범죄 인정과 진상규명 전범자 처벌 등이 이뤄져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 싸울 것을 다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정선택 김다솔 영상 편집 전호명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