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해방군 "10분이면 홍콩 도착" 시위대 위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中 동부 전구 육군 자체 위챗 계정에 선전에 집결한 군용 차량 사진 게시
사진 설명서 "10분이면 홍콩 도착할 수 있어"

중국 매체 '환구시보' 소속 기자가 13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이틀째 점거 시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붙잡혀 있다. 환구시보는 14일 "시위대가 홍콩 공항에서 열린 불법 집회 도중 한 명의 관광객과 한명의 기자를 폭행했다"면서 "시위대는 이들에게 상처를 입혔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해 공항기능을 마비시키는 등 홍콩 시위가 점차 격렬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선전(深圳)에 집결해 시위대를 향해 개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엄포를 놨다.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政知見)은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이 자체 위챗 계정 '인민전선'에 14일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 7개'라는 글을 올렸는데 이 글에서 선전만 부근 춘젠 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거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홍콩 특구 기본법을 인용해 홍콩 특구가 통제할 수 없는 동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 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사시 홍콩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해 계엄령 상황까지 갈 수 있음을 시위대에 직접 경고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아울러 중국 반테러법에 국가가 테러 조직을 단속할 수 있으며, 중국 인민무장경찰법에 무장경찰 부대가 폭동 등 사회 안전 사건을 처리하는 데 참여한다고 적시돼 있음을 상기시켰다.

한편 중국 중앙정부는 이날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시위대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사무소(중련판)은 이날 낸 성명에서 "정상적으로 취재하던 환구시보 기자를 불법적으로 붙잡아놓고 야만적으로 구타해 언론의 자유를 심각히 위협했다"며 "이미 테러리스트들의 폭력 행위와 다를 것이 없다"고 비난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