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日 장벽 뛰어넘는 엘리베이터 부품 분야 강소기업 ‘삼중T&C'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 엘리베이터 부품 특허 기술 3개 보유
- 작업 공정 줄여 원가 절감 성공
- 관련 분야 연구개발·생산에 투자 확대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 조치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함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등 산업 전반에 영향이 미칠까 국내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번 일본의 조치는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새로운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
현재 우리 기술보다 우위에 있는 엘리베이터 제조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이런 가운데 실패를 거듭하면서도 현장을 누비며 쌓아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 자립을 이루고 있는 한 엘리베이터 부품 제조사가 주목받고 있다.

엘리베이터 부품 분야 강소기업 ‘삼중T&C' 전경사진 (사진=노컷TV영상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엘리베이터 웨이트(추)를 제조하는 이 기업은 엘리베이터 부품 관련 특허만 3개를 보유한 강소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내 유명 엘리베이터 제조사에 주요 부품을 납품하는 이 기업은 향후 외국산으로부터 완전한 기술 독립을 목표로 관련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BSi노컷뉴스는 피플앤리더 프로그램을 통해 명창용 삼중T&C 대표를 만나 엘리베이터 주요 부품과 관련한 특허기술과 기업의 포부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다음은 명창용 삼중T&C 대표와의 일문일답

▶ 보유한 3개의 특허기술은?


저희 회사는 특허를 3개 정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특허는 케이스를 냉연강판에서 사출로 변경해 공정 단축하는 것을 특허로 냈습니다. 기존에는 첫 째 샤링, 두 번째 절곡, 세 번째 용접, 네 번째 타설, 다섯 번째 양생, 여섯 번째 클리닉, 일곱 번째 도색, 여덟 번째 건조, 아홉 번째 포장 이 순서대로 가는데 저희 특허 기술로 변경이 되었을 때는 사출-타설-양생-클리닉-포장 9가지 공정에서 5가지 공정으로 단축되는 특허입니다. 생산성을 볼 때는 한 명당 용접을 했을 때 하루에 550개가 나왔습니다. 저희가 하는 특허기술로 한다면 일일 1320개가 나와서 원가절감에 적합하다 보고 있습니다.
두 번째 특허는 철이 포함된 분진 형태의 주물과 폐합성수지를 경화제로 이용하여, 웨이트 틀을 제작하는 것입니다. 특징은 원자재의 단순화 및 제조비용 절감, 비중별 제품 생산의 용이성 확보입니다. 주물양으로 기본 중량을 맞추고 폐합성수지와 융해시켜 굳히는 방법을 갖고 있습니다.
세 번째 특허는 철이 포함된 분진 형태의 주물과 폐합성수지를 경화제로 이용하여 압축시키는 것을 특허로 냈습니다. 원자재의 단순화 및 제조비용 절감, 고비중 제품 생산에 효율적인 특허입니다. 비중에 상관없이 일정 비율로 융해된 원자재를 비중에 맞춰 강도를 조정하여 압축 시켜 중량을 맞추는 방법의 특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부품 분야 강소기업 ‘삼중T&C' 명창용 대표가 CBS노컷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노컷TV영상 캡처)
▶ 주력 생산품의 차별성은?

제품 자체의 특징이나 장점을 말하기 힘든 것이 웨이트입니다. 웨이트 생산의 핵심 기술이라면, 정해진 체적 안에 각기 다른 자재를 배합하여, 고객이 원하는 중량 및 양생조건을 만족시켜야하는 비중물입니다. 이의 동일한 품질 및 제조여건을 위해서는 필요 자재의 원활한 공급선 확보가 필수적이며, 배합 데이터의 축적 및 활용에 있어 과거처럼 개인의 경험에 의존 하지 않는 산술적인 배합기술의 산출도 필수적입니다. 최대 장점이라면 저희의 경우, 주요 원자재 업체 3사 외 많은 거래처와 최소 10년 간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이뤄왔습니다. 거기에 동일한 물성 및 품질을 유지하는 데에 원자재의 공급이 타사보다는 최고의 장점이라 생각하고 안정적이라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사람이 탑승하는 엘리베이터의 경우 표준화된 원자재의 사용 및 그 제조 방법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할 수 있습니다.

▶ 제품 개발의 원동력은?

우리 회사는 제품 개발 시 지식이 전무했고, 원자재 업체들로부터 외면을 많이 당했습니다. 처음 시작을 하던 회사다보니 제가 직접 발로 뛰어서 전국에 있는 곳곳을 찾아 헤맸습니다. 웨이트 및 시멘트, 콘크리트에 대한 지식을 지방 어느 곳을 찾아다니면서 몸소 익히고 배웠습니다. 좋은 자재라 믿고 구입해 오다보면 실수로 버리기 수차례였습니다. 또, 하나는 배합이었습니다. 배합을 하는데 너무 쉽게 배합이 잘 된다 싶을 때는 하자가 났고, 안 된다 싶으면 정직하게 나왔습니다. 그 원리를 몰라 너무나 많은 고생을 하며 달려왔습니다. 그렇게 실패에 실패를 거듭 하면서 하나 둘 자료를 모아서 경험을 쌓게 되었습니다. 제품 개발에 있어 전문적 지식이라고 하면 경험도 필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사람 마음을 얻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사람이 사람 마음을 얻는다는 건 머리로 되는 것이 아니라고 배웠습니다. 현란한 말솜씨보다 또, 잘생긴 외모. 사람이 사람을 만나고 그 사람을 얻는다는 것은 진실된 내 마음을 내밀었을 때 느끼는 그 마음입니다. 제 경영 철학은 "마음으로 이야기하며 가슴으로 듣는다."는 것으로 살고 있습니다. 어리숙한 말솜씨일지라도 진심으로 이야기 하면 다 통한다는 걸 몸소 깨우치고, 한 치의 거짓 없이 가식 없는 자세로 지금껏 살아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웨이트 제작의 중요성은?

엘리베이터 웨이트를 제작함에 있어 시멘트 외에 각종 혼합물이 일정한 틀 안에서 양생 과정을 거쳐 단단하게 굳혀질 때 까지 혼합이 흘러나오지 않도록 가두는 역할을 합니다. 1mm 내외의 공차 관리를 할 만큼 정밀해야하며, 치수가 어긋날 경우 시공에서 문제가 생기고 비중이 왔다갔다합니다. 그 경우 너무 하자 발생이 많은 중요한 케이스라고 생각이 됩니다. 케이스는 재질이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근데 저희 회사 쪽에서는 냉연강판을 통용적으로 쓰고 있습니다. 재질은 판재보다 가격이 조금 저렴하고, 부식이 덜 됩니다. 웨이트와 같이 양생을 통해 제일 좋은 제품이 적합한 재료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 웨이트 제조사의 자부심

저희 회사는 2005년 자본금 2억으로 지금의 삼중T&C를 설립했습니다. 품질과 생산성,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위해 특허 출원 등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거기에 국내 굴지의 H사 엘리베이터 외 업체들과 동반 성장하는 기회가 됐습니다. 단일 품목 연매출 50억 이라는 성과를 이룰 수 있었습니다. 웨이트 업체 중 가장 작은 규모지만, 중간기업들과 경쟁하여 살아 남을 수 있었던 것은 임직원 모두가 한 가족 이라는 모티브를 가지고 한 마음 한 뜻으로 열과 성의를 다 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현재 주력 생산품목은 웨이트 단일 품목 이지만, 지속적인 연구 개발 및 노하우를 통해 엘리베이터 관련 주변부품의 개발에 투자해 더욱더 경쟁력 있는 업체로 성장해 나아갈 것입니다.

특허증(사진=삼중티앤씨 제공)


[영상제작] = 노컷TV 채승옥,김수린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