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비 290조 투입…탄도탄 요격·F-35B 강습상륙함 추진(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북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 확보
"지금도 능력은 충분하지만, 양과 질 모두에서 압도하겠다"
단거리 이착륙 전투기 탑재 고려한 다목적 대형수송함 건조 추진
항공·정찰 기능 보완키로…해군 6항공전단, 항공사령부로 확대개편
장병 급식 질 향상 등 병영문화 개선에 30조원 투자
내년 국군외상센터 개원…응급환자는 적정 의료기관으로 후송

미 해군의 와스프급 강습상륙함(LHD)
네이버채널 구독
내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5년 동안 약 291조원의 국방비가 투입되고 그 중 103조원 이상이 방위력 개선에 쓰여진다.

이 과정에서 단거리 이착륙 전투기(F-35B) 탑재가 고려된 다목적 대형수송함이 추가로 건조되고, 적의 전자기기를 무력화하는 비핵전자기펄스탄(NNEMP) 등 비살상 전략무기체계 도입도 이뤄진다.

국방부는 14일 향후 5년간의 군사력 건설과 운영 계획을 담은 청사진이라고 할 수 있는 '2020~24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 북한 '지대지 3종 세트' 대응 전력 확보…"지금도 충분하지만 양과 질로 압도"

이번 계획에서 국방부는 최근 북한이 발사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을 확보하는 것을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탄도미사일 조기경보 레이더와 이지스 구축함 레이더를 추가 확보하여 전 방향 미사일 탐지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패트리엇과 중거리 지대공 유도탄인 철매-II(개량형 천궁, M-SAM) 미사일을 성능개량해 배치하고, 장거리 지대공 유도탄(L-SAM) 연구개발을 완료해 다층·다중 방어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탄소섬유 등을 활용해 적의 전력시설에 달라붙게 해 이를 무력화시키는 정전탄과, 전자기 펄스를 방출해 전자장비를 파괴하는 NNEMP 역시 2020년대 후반까지 도입해 전력화된다.

이같은 핵·대량살상무기 위협 대응 등 전략적 억제 능력 확보를 위해 약 34조 1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금도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은 충분하다고 보는데, 패트리엇과 철매-II, L-SAM 확충을 통해 양과 질 모두에서 북한을 압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 수직 이착륙 전투기 탑재 3만톤급 강습상륙함 건조 추진… F-15K엔 AESA 레이더


훈련중인 군장병 (자료사진=이한형 기자)
또 국방개혁 2.0에 따른 군 구조 개편과 연계돼 핵심적인 군사능력과 작전대응능력을 구비하기 위해 약 56조 6천억원의 예산도 투입된다.

먼저 병력 감축과 부대 수 감소에 맞게 전투력을 보강하기 위해서 지상군의 재래식 무기체계를 첨단 무기체계로 대체해나가게 된다. 대포병 탐지 레이더나 230mm 다련장, 전술 지대지 유도무기 등이 전력화되고 신형 전차·소형전술차량·차륜형장갑차·무장헬기 등이 신규 배치돼 기동성이 강화된다.

이와 함께 해군의 전투함과 잠수함 전력도 대형·첨단화된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이지스 구축함을 추가 확보하고, 3천톤급 잠수함을 건조하며 다목적 대형수송함을 추가로 확보해 상륙작전 지원 능력과 해상기동작전 능력을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3만톤급으로 만들어질 다목적 대형수송함에 대해선 단거리 이착륙 전투기 탑재 능력을 고려해, 국내 건조를 목표로 2020년부터 선행연구를 통해 개념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곧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는 미 해군의 강습상륙함과 유사한 군함 건조를 본격 추진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미 해군에서 현역으로 운용되는 와스프급이나 아메리카급 강습상륙함의 배수량이 4만톤이 넘는다는 점을 감안해 보면, 이보다는 조금 작은 셈이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갑판을 설계해 전투기를 운용하고, 상륙·수송·기동부대의 지휘함 역할을 하게 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해군의 항공부대인 제6항공전단은 항공사령부로, 해병대의 항공대대는 항공단으로 확대개편된다. 공군의 정찰비행전대 또한 정찰비행단으로 확대 개편돼 항공·정찰기능을 보강하게 된다.

공군의 주력인 F-15K 전투기의 레이더도 능동주사식 위상배열(AESA) 레이더로 교체된다. 이 레이더는 전자파를 이용해 최대 수백개의 표적을 동시에 탐지·추적할 수 있는 최첨단 장비로, 교전 능력이 그만큼 향상되는 셈이다.

◇ 병장 봉급 67만원까지 인상…국군외상센터 내년 개원


또 국방부는 '사회와 단절 없는 생산적 병영문화'를 구현하는 데 약 30조원을 들여 노후 간부 숙소를 개선하고, 장병들의 급식 질 향상과 병영시설 유지보수 예산을 확대하는 데 투자한다.

오는 2022년까지 지난 2017년 최저임금의 50% 수준으로 병 봉급 인상이 지속해서 추진될 예정인데, 여기에 필요한 재원도 반영됐다. 이렇게 되면 오는 2022년 병들의 봉급은 병장 기준 67만 6100원으로 오르게 된다.

군 의료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오는 2021년에는 병을 대상으로 한 단체 실손보험도 도입되고, 민간병원 진료승인 절차 또한 간소화된다.

국방부는 군 병원에 대해서도 수도·대전·양주를 수술집중병원으로 지정하고, 나머지 군 병원은 요양·외래 검진 등 기능을 조정하고 의료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2020년 외상환자 치료를 위한 국군외상센터를 개원해 운영하고, 소방 등과 협력해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응급환자를 후송해 치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국방중기계획은 전방위 안보위협에 주도적 대응이 가능한 군,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정예화된 군, 선진화된 국가에 걸맞게 운영되는 군을 구현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며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재정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