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외교차관 회담, 막판에 취소...일정·장소 변경 재추진될 듯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당초 광복절 직후 제 3국에서 회담 추진....언론 노출로 부담 감안한 듯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비공개로 만나 한일갈등 해소 방안을 논의하려 했지만, 언론에 노출되면서 막판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16~17일쯤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갈등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본 교도 통신은 양국 차관이 16~17일 미국령 괌에서 비공개로 만난다고 이날 보도했다.

당초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비공개 회담에서 일본의 무역보복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을 둘러싼 양국갈등 해소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외교부는 이날 정오 무렵 양국 차관 회담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양국은 국내 여론부담을 감안해 비밀리에 제 3국에서 만나 갈등현안을 놓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언론 노출로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세영 차관은 지난 6월에도 비밀리에 일본을 방문해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해법으로 양국기업의 자발적인 기금조성 방안을 일본측에 제시한 바 있다.

다만 양국 차관이 일정과 장소를 변경해 회담을 추진할 가능성은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의 장관, 차관, 국장 등 각급 채널은 열려 있다"며 "이 번에는 차관들이 만나지 않는 걸로 생각하면 되지만 영영 안 만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양국은 다음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을 여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