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레이, '하나의 중국' 언급하며 삼성과 계약해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네이버채널 구독
보이그룹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가 삼성전자와 맺은 모델 계약을 해지했다.

레이의 중국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공작실(워크숍)은 13일 웨이보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레이가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의 공식 글로벌 사이트에 국가·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레이 측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는 파트너는 환영하지만,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모호한 입장과 태도를 보이는 단체나 조직은 거절한다면서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와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대만이나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를 중국 본토와 별개의 국가나 도시로 표시하는 것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앞서 레이는 홈페이지에 홍콩을 국가로 표시한 패션 브랜드 캘빈클라인과의 계약을 해지하지 않았다가 중국의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삼성의 글로벌 홈페이지에는 '소비자의 국가나 지역을 방문하라'는 안내 아래 대륙별 국가들이 표기돼 있는데 아시아 태평양에는 중국, 대만, 홍콩이 따로 나뉘어 있다. 레이 측이 낸 성명서에 담긴 내용 중 '국가·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은 이 부분에 대한 언급인 것으로 보인다.

레이 측은 반(反) 중국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홍콩에서 열기로 했던 콘서트도 취소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