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 크리스 세일, MLB 역대 최소 이닝 2천 탈삼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크리스 세일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닥터K' 크리스 세일(30·보스턴 레드삭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2천 탈삼진 고지에 오른 투수가 됐다.

세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6⅔이닝 동안 5안타(2홈런) 2볼넷을 내주고 5점을 잃었지만 삼진 12개를 잡아냈다.

세일의 통산 탈삼진은 2천7개로 늘었다.

그는 3회 말 오스카 메르카도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통산 2천번째 탈삼진을 기록했다.


MLB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세일은 201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데뷔한 이후 1천626이닝 만에 2천 탈삼진을 채웠다.

이는 역대 메이저리그 최소 이닝 2천 탈삼진 신기록이다.

세일은 기존 이 부문 타이틀 보유자인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1천711⅓이닝을 뛰어넘었다.

랜디 존슨(1천733⅓이닝), 맥스 셔저(1천784이닝), 클레이턴 커쇼(1천837⅔이닝), 놀란 라이언(1천865⅔이닝)이 세일과 마르티네스의 뒤를 잇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