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이제는 친일까지…한국 기독교 어디까지 갈 셈인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영기 칼럼

전광훈 목사.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최근 MBC의 한 시사프로그램에 등장한 일부 목사들의 모습은 충격적이다.

극우 보수 집회를 주도하며 거친 비난과 가짜뉴스를 퍼뜨려온 전광훈 목사나 엄마부대 주옥순이라는 사람의 기행은 이제 새롭지도 않다.

한·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 친일을 주장하는 목사들의 모습은 한국 기독교가 이렇게까지 망가졌나 하는 탄식을 자아내게 한다.


손정훈 목사라는 사람은 우리가 일본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일본과 함께 전범국가라고 주장한다.

36년간 주권을 빼앗기고 수탈당한 피해가 얼마고, 전쟁터로, 공장으로, 성노리개로 끌려가 죽거나 학대받은 젊은이들의 수는 얼마인가.

제국주의 일본에게 가장 큰 피해를 당한 우리가 전범국이라니, 이런 궤변에는 어떻게 반박을 해야 할지 마땅한 말조차 떠오르지 않는다.

서경석 목사는 문재인정권이 끝내 반일을 고집한다면, 정권을 교체해서라도 친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권교체가 목적인지 아니면 친일이 목표인지 모르겠지만, 마치 일본 극우인사의 망언을 보는 것 같다.

물론 이런 주장을 하는 기독교 성직자들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고 거칠고 강한 주장 덕에 과다하게 주목을 받는 측면이 없지 않다.

하지만 일부 극우목사들의 이런 행태는 사회 곳곳에서 복음을 전하며 선한 사업에 힘쓰고 있는 대다수 목사님들의 봉사와 사랑의 행위를 왜곡하는 심각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

또한 이들을 통해 비춰지는 한국 기독교의 모습은 일부 대형교회의 각종 부조리한 행태와 맞물리면서 한국 기독교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

최근 며칠간 한국의 모든 주요 언론에는 세습논란에 휩싸인 명성교회가 등장했다.


2년간의 논란 끝에 통합측 총회재판국은 만장일치로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취임은 명백한 세습이자 위법이라고 판결했지만, 명성교회는 여전히 이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런 부조리한 모습은 '우리 교회가 최고의 선(善)'이라고 믿는 배타성에서 기인한다.

이성조 목사는 저서 '불편한 믿음'에서, 한국교회의 배타성은 '비슷한 생각과 경제규모를 가진 사람들끼리 모여 울타리를 만들고, 안정성과 기득권을 지키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기미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33명의 민족대표 가운데 16명을 배출한 한국교회에서 친일을 내뱉는 목사들이 나오고, 사회로부터 배타적인 조직이 된 것은 과연 누구의 잘못에서 기인한 것인가.

처절한 반성과 회개를 통해 기득권와 안정이라는 바리케이트를 허물어야 할 시점이 아닌 지 돌아봐야 할 때인 것 같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