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들 출석 "한국당은 노쇼 호날두당…메시당 돼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 의원 "국민과 법 앞에 서는 정상적인 정당과 국회의원들 돼야"
김한정·이철희 의원도 '한국당 소환조사 불응' 비판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소환 불응을 최근 논란이 된 '호날두 노쇼' 사태에 빗대 비판했다.


신 의원은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자유한국당은 파괴적으로 창조적인 정당이다"며 "70여년 헌정사에서 국회 의원과를 점령하고, 우리가 어렵게 만들어 낸 국회선진화법도 7년 만에 때려부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노쇼 호날두 정당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국민과 법 앞에 서는 정상적인 정당과 국회의원이 되길 바라며 호날두 정당을 지양하고 메시 정당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K리그 올스타팀과의 경기에서 계약을 위반하고 경기를 뛰지 않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향해 축구팬의 거센 비판이 일고 있는 반면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의 인기가 치솟는 상황을 비유한 것이다.

이날 마찬가지로 경찰에 출석한 같은당 김한정‧이철희 의원도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민 여론이 법을 무시하고 폭력을 자행한 한국당에 대해 엄정 수사와 사법처리를 요구하는 만큼 경찰이 공정하게 수사해달라"고 밝혔다.

이 의원도 "국회 폭력사태에서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민주당 의원들은 성실하게 조사에 응하는데 가해자라 할 수 있는 한국당은 전혀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유감"이라 말했다.

경찰은 이번주에도 한국당 의원들에게 출석을 요구했지만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다.

출석 의사를 보이지 않은 이양수·엄용수·여상규·정갑윤 등 4명의 한국당 의원들은 이번이 3번째 출석 통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