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시승기] 레인지로버 '막내형' 올 뉴 이보크...작아도 존재감은 '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랜드로버의 콤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8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름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입니다.


사실 이보크는 레인지로버 라인업의 '막내형'인 모델입니다. 작은 덩치의 막내 SUV이지만 랜드로버 내 영향력을 따지면 형입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보크는 지난 2011년 출시와 동시에 랜드로버 내 단일 모델로는 사상 최대 판매 기록(약 10만 8,000대)을 세웠죠. 현재도 글로벌 시장에서 75만 대가 팔렸고 한국에서도 1만 대가 넘게 팔렸습니다.

역시나 이보크의 매력은 미래에서 온 듯한 세련미입니다. 1세대 모델이 탄생 9년 차를 맞았지만 여전히 고급스러움을 내뿜습니다. 이보크의 디자인에서 촌스러움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2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는 더욱 진화했습니다. 공기 흡입구에 황금색 가로선 두 줄을 추가하며 세련미를 더했고 전면에는 초슬림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를, 후면에는 더욱 길어진 테일램프로 안정감을 더했습니다. 손잡이 역시 '플러시 도어 핸들'을 적용해 딱 봐도 '프리미엄 SUV'의 느낌을 줍니다. 일부에선 이를 보고 마치 '미니 벨라'가 온 것 같다고 평가하기도 합니다.



주행은 어떨까요? 사실 랜드로버를 솔직히 말하자면 고장만 나지 않는다면(?) 이처럼 조용하고 부드러운 주행을 보여주는 차도 많지 않습니다.

시승 모델은 디젤차량임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상의 조용한 주행이 가능합니다. 여기에다 이보크 2세대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도 탑재해 저속 구간(17km/h 이하)에선 모터의 힘으로 구동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하이브리드 느낌은 전혀 나지 않습니다.

인제니움 엔진을 바탕으로 한 180마력, 43.9kg.m 토크의 구동 능력과 자동 9단 변속기의 조화도 인상적입니다. 강력한 힘과 이질감 없는 변속은 이보크가 왜 프리미엄인지 잠시나마 고개를 끄덕이게 합니다.




랜드로버는 한 해 약 1조 원의 매출을 한국 시장에서 올리고 있습니다. 일등공신 이보크를 앞세워 덩치를 불려나간 브랜드입니다.

고장이 나지 않는 차는 없습니다. 문제는 이후 대처죠. 랜드로버가 한국에서 사랑을 받은 만큼 사후 서비스 등 책임감을 보여줄 시간입니다.

새롭게 돌아온 막내형 레인지로버 이보크를 레알시승기 아싸맨에서 만나보세요.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