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전공대 설립·나주 혁신도시 발전 전폭적 지지 밝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전공대 설립 탄력 기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2일 오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빛가람전망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전공대 부지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이 한전공대 설립과 광주전남 공동혁신의 발전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지하겠다고 밝혀 한전공대 설립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3시 전남 도청에서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 후 나주 광주저남 공동 혁신도시를 방문해 한전공대 설립 진행상황과 2007년부터 조성된 혁신도시 변화상을 살펴봤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참여정부의 대담한 구상이었던 혁신도시 중 가장 중요한 나주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이전뿐만 아니라, 에너지밸리 조성, 인재육성을 위한 한전공대 설립, 새로운 산단 지정 추진 등 야심찬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정부에서는 나주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전폭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주의 전통 음식점에서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 등 지역 경제인들과 만찬 간담회를 하고, 대표적인 서민음식인 나주곰탕을 먹으며 경제인들의 고충사항 등을 경청하면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 참석한 경제인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먼저,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신안군에 변전소와 전력망을 구축하는 제도적 장치 마련과, 목포권에 배후단지와 지원 부두 조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배후단지 물류 부두 조성에 대한 필요성에 정부차원에서도 공감하며, 현재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업체의 투자 상황을 고려해 사업 규모와 시기 등을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도 전력망 구축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와 함께 동부권 지역 현안으로 부상한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여수 유치에 대해서도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COP 유치에 대한 여수 지역민의 강한 의지를 잘 알고 있으며, 앞으로 전남도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수출 제한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지역 경제도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앞으로 대책을 꼼꼼히 마련해 잘 해결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매우 큰 전남을 키우는데 정부와 전남도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공대 설립은 대통령공약 및 국정운영계획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으로, 지난 1월 나주 부영CC 일원이 설립 부지로 선정됐다.

1천 명(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 규모로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연구소와 클러스터는 한전공대와 연계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인 에너지신산업을 육성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산·학·연 공동으로 조성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