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자치단체마다 폐기물 문제로 골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충주시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괴산군 '폐기물처리업 제한' 방침 수립

(사진=충주시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최근 환경문제가 최대 사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충북도내 자치단체들이 잇따라 특단의 대책을 쏟아내며 폐기물 문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충주시는 지난 11일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자원봉사자 발대식의 부대행사 형태로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식을 열고 건설 및 산업 폐기물 등 대규모 쓰레기 불법 투기 근절을 위해 강력한 행정력을 펼칠 것을 대외에 선언했다.

충주시는 수시로 단속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무단투기 상습지역에 CCTV를 설치하고, 취약지역 상시 예찰 등에 나설 계획이다.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괴산군도 폐기물처리시설 난립을 막기위한 군정방침을 수립했다.

괴산군은 앞으로 주변 환경오염과 주민피해 등이 예상될 경우 폐기물처리업 신규 허가를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기존 운영업체의 증설 등 변경 허가 건에 대한 인허가도 제한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