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같은 회의실서 셔츠 소매 걷고…일본의 노골적 한국 홀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왼쪽부터)·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이후 한국과 일본정부간 첫 실무회의가 일본의 경제산업성에서 열렸다.

하지만 일본측은 우리측 대표단에게 노골적인 홀대로 일관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 대표단을 창고같은 어수선한 회의장에 앉혀놓고 이날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일본 도쿄의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진행됐다.

일본측은 회의장 가운데 접이식 간이테이블 2개를 덩그렇게 붙여 놓았다. 그리고 사무실 벽 쪽에는 의자 10여개가 정리되지 않은 채 제멋대로 놓여 있는 모양새였다.

일본 대표단을 뒤따라온 실무자들도 아무렇게나 놓여있는 의자를 대충 치워놓고 자리에 앉았다. 사전에 의도적으로 무질서하게 방치해 놓은 듯 했다..

양측 대표단이 마주앉은 간이책상 옆에는 화이트 보도 1개가 덩그렇게 설치됐다. 일 본측은 화이트 보드에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는 일본어를 프린트한 A4용지 2장을 대충 연이어 붙여놨다.


회의의 성격이나 무게를 깍아내리려는 일본측의 의도와 홀대가 역력했다.

회의장 바닥도 정리되지 않은 전선이 삐쭉 튀어나와 있었으며 곳곳에서는 파손된 의자나 책상 등 기자재의 조각들이 흩어져 있었다.

이날 회의는 반도체 3대 부품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이후 처음 열리는 자리였다. 한일 양국 국민의 큰 관심이 쏠리는 자리였지만 일본측은 '회의에 무게를 두지 않는다는 듯' 의도적으로 무성의함을 연출시킨 듯 했다..

회의장에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 무역관리과장과 이가리 가쓰로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먼저 도착했다.

이후 우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자리에 앉았다.

양국 실무대표단은 사신을 찍는동안 정면만 응시했다. 양측 대표단은 아무런 인사나 악수도 나누지 않았다.

더욱이 일본 대표단은 양복 정장을 하지 않은 비지니스 옷차림이었다.

일본 대표단 1명은 반팔 셔츠차림이었고, 다른 한명은 긴팔 셔츠를 접어 올렸다. 사무실에서 동료들을 면담하는 옷차림이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