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총통' 차이잉원, 미국 뉴욕 도착…찬반 지지자들 몸싸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차이잉원 대만 총통.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차이잉원(蔡英文) 타이완(臺灣) 총통이 11일(미국 동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해 주요 관계자들을 만나는 등 본격적인 미국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자유시보와 중앙통신사 등 타이완 매체들은 뉴욕의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도착한 차이 총통이 제임스 모리아티 미국재타이완협회(AIT) 대표와 가오숴타이(高碩泰) 주미 타이완대표의 기내 영접을 받았다고 12일 보도했다.

중국 교민들의 열렬한 환영속에 맨해튼 숙소에 도착한 차이 총통은 곧바로 미국의 정·계 인사들과 회동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을 맞아 차이 총통을 지지하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 간에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자유시보는 12일 낮 미국·대만 상업협회(USTBC)와 타이완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가 공동 주최하는 타이완·미국 기업 대표자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