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1주일, 日 기업들도 혼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가 지난 11일로 1주일이 지난 가운데 일본 기업에서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는 관리강화 조치의 발동으로 개별 출하 사안별로 정부에 신청할 필요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수출규제 대상인 고순도 불화수소 제조업체인 스텔라케미화는 전날 정부에 수출신청을 일부 시작했다.


회사측은 향후 상황에 대해 “국가의 심사기간이 얼마나 걸릴지에 달려있어 전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불화수소 제조사인 모리타화학공업은 “신청서류량이 방대해 작업을 따라잡을 수 없어 준비중”이라고 설명했다.

일부에서는 생산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도쿄오카공업은 한국 제조사가 수출규제대상인 리지스트를 사용한 제품 양산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이에 맞춰 한국에서의 생산능력 확대를 상정하고 있다.

이 업체는 현재로서는 수출규제의 영향이 크지 않다고 보고 있지만, 한국에서의 양산이 지연될 경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제조사입장에서는 자국 이외의 제조 거점에서 한국에 수출하는 방법도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스텔라케미화 측은 싱가포르에 있는 제조거점에 대해 “일본의 거점에 비해 생산능력이 1/9밖에 되지 않아 현재 수출물량을 조달할 수준은 아니다”며 일본에서의 수출을 모색할 생각임을 밝혔다.

산케이는 “한일 경제는 무역과 기업진출 등에서 깊이 연관돼 있다”며 “한국의 수출품 관리에서 시작한 기업활동의 혼란은 앞으로도 파문을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