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가격 10개월만에 반등…日 규제 여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일 수출규제 반도체 '포토 리지스트'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D램의 현물 가격이 10개월 만에 처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여파로 일부 업체들이 구매량을 늘리면서 수요가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품인 DDR4 8Gb(기가비트) D램의 시장 현물 가격은 지난 10일 기준 평균 3.0달러로 전날 대비 1.2% 올랐다.


이는 지난해 9월 14일 같은 제품의 가격이 7.4달러를 기록해 전날 대비 약 0.2% 오른 이후 10개월 만의 첫 반등이다.

수요가 적은 구형 제품에 속하는 DDR3 4Gb D램도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전날 대비 상승세를 이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 상승 우려에 따른 사전 매수가 원인으로 꼽히고, 반도체 기업들의 시설 투자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 것도 D램 가격인상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주요 D램 업체들의 설비투자 규모는 약 170억달러로, 지난해보다 28%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