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대만 1184억원대 해저케이블 사업 수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LS전선은 대만에서 8900만유로(1184억원) 규모의 해저 전력망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선은 덴마크의 국영 에너지기업인 '외르스테드'와 계약을 맺고, 2022년 까지 대만 서부 장화현 해상풍력단지에 해저 케이블을 공급한다.

대만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약 230억달러(27조원)를 투자해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현재 5%에서 20%로 높인다는 계획에 따라 연간 총 5.5G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10여개를 건설 중이다.

가장 큰 규모인 장화현 해상풍력단지는 일반적인 원전 1기 발전량과 맞먹는 연간 900㎿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