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레이니 정밀수색에도 추가 발견 못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헝가리 당국이 먼저 조사
오후 4시부터 한국 대응팀이 수색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가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김광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선체 내부를 헝가리 당국이 정밀 수색했으나 실종자를 추가로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헝가리 경찰은 현지시간 12일 수색견을 동원해 허블레아니 선실 안을 살폈지만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국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밝혔다.

이에 따라 헝가리 정부는 13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4시)부터 한국 정부대응팀이 선체 내 수색을 하도록 허용했다.

앞서 헝가리 정부는 한국 정부대응팀의 선실 수색에 지난 11일 동의했다가 이틀 후 "법리 검토를 먼저 해야 한다"며 한국 측의 수색을 막았다.

한국 정부대응팀이 함께 수색하면 '가해자' 쪽에서 증거보존에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관광객을 태우고 야경 투어에 나선 허블레아니는 뒤따르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에 추돌당해 침몰했다.

이 사고로 한국인 23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3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헝가리인 선장과 선원도 숨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