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 안보리에 '北, 석유수입 제재 위반' 항의 서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불법 해상환적 유류 수입의 '허브' 남포항(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일부 동맹국과 함께 북한이 유엔 대북제재에 규정된 수입 한도를 초과해 석유를 수입하고 있다는 항의서한을 11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은 서한에서 북한의 석유 수입 한도는 연간 50만 배럴이지만 해상 불법 환적을 통해 올해 들어 지금까지 그 한도를 이미 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 서한에는 호주와 프랑스, 일본, 독일 등 미국의 일부 동맹국이 서명했고, 불법 석유 환적 의혹에 관한 상세한 보고서도 첨부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유엔 주재 미 대표부는 보고서에서 "미국과 파트너들은 정제 석유제품 수입과 관련한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정도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계속 석유제품을 수입하는 한 유엔 결의는 의도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올해 초 유엔 안보리에 제출된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도 북한이 지난해 수입 한도의 7.5배에 달하는 정제 석유를 수입해 제재를 피해갔다고 지적한 바 있다.

미국과 일본은 이번에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올해 들어 북한 국기를 단 유조선이 유엔 위원회에 보고하지 않고 다른 유조선으로부터 정제 석유제품을 받은 해상 환적 사례가 최소 8건이라고 적시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