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1번지 광둥, 韓에 적극 구애 "민간교류 강화하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광둥성 정부 서울에서 광둥 문화주간 행사, '한·중 우호스토리텔링교류회' 개최
광둥성 선전부장 등 고위급 인사 참석

푸화(傅華) 중국 광둥성 당위원회 상무위원 겸 선전부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국 문화원에서 열린 광둥 문화주간 행사에 참석해 전시물들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CBS 김중호 베이징 특파원)
네이버채널 구독
중국 경제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광둥(廣東)성이 최근 적극적으로 한국과 협력 강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광둥성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한국을 방문하는가 하면 광둥 문화주간 행사를 갖고 광둥성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푸화(傅華) 중국 광둥성 당위원회 상무위원 겸 선전부장은 지난 9일 서울 중국 문화원에서 열린 광둥 문화주간 행사와 다음날 열린 '한·중 우호스토리텔링교류회'에 연이어 참석해 한·중 양국의 협력과 우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광둥성 신문판공실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송수근 한중문화예술포럼 회장, 손영준 LG디스플레이 상무, 한강(韓剛) 중국 세다홀딩스그룹 부총재, 우쥔화(吳駿華) 아이플라이텍 브랜드마케팅 총경리 등 양국 주요 인사들이 참여했다.


푸 부장은 축사에서 "광둥성은 서울시, 경기도와 경제무역관광 등 여러 방면에서 교류와 협력을 해왔다"며 "이번 교류회를 통해 '광둥성·한국 협력'이라는 새로운 '장'을 써 내려가고, 민간 교류를 강화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추궈훙 대사도 축사에서 "양국간 민간 교류 활동이 활성화돼야만 양국 관계가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민간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보다 앞서 지난 9일에는 광둥성 신문판공실과 문화관광청이 서울 중국 문화원에서 '광둥 문화주간' 행사를 개최했다. 광둥성은 각종 공연과 전시 등을 통해 한국에 중국 링난(嶺南·중국 남부의 5대 산맥 아래쪽에 위치한 광둥에서 광시 일대)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들을 소개했다.

왕루신(王魯新)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은 축사에서 "중국 개혁개방의 시발점이자 경제대도시인 광둥은 한국과 인문학적 교류가 밀접하고 경제적 상호보완성도 강해 양국 교류와 협력의 중요한 통로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광둥의 인문학적 매력과 경제발전의 매력을 잘 알려 광둥성과 한국 사이에 다양한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광둥성출판그룹 도서전과 '꽃의 이야기, 중·한 여성화가 합동 작품전' 등 전시를 비롯해 세라믹 마이크로북(陶瓷微書), 광둥성 자수, 차오양(潮陽)구 전지(剪紙)공예 등 각종 문화유산 전승자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중국 남부에 위치한 광둥성은 '중국 개혁개방 1번지'로 불리는 곳으로, 선전·광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가 위치한다. 화웨이, 텐센트, DJI 등 중국 하이테크 기업이 밀집해 있어서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부상하고 있으며 지역 경제규모만 약 10조 위안(약 1700조원)에 이른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