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연체이자율 3%p 이내로 제한…오는 25일부터 실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금융당국, 최근 대부업체들 10%대 담보대출 늘리면서 제한
다른 금융사 연체이자율 3%p 제한과 같은 기준 적용
이달 말부터 대부업 대출의 연체이자율이 약정이자율에 3%포인트를 더한 수준으로 제한된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부업법 개정에 따른 연체이자율 규정을 이달 25일부터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테면 현재 대부업체에서 연 17%로 대출을 쓰는 고객이 대출을 연체한다면, 대부업체가 연체이자율을 연 20%까지만 올릴 수 있다는 의미다.

기존에는 연체이자율을 법정 최고 이자율인 연 24%까지 올릴 수 있었다.

이는 은행이나 보험사 등 여타 금융사들이 연체이자율을 3%포인트로 제한하는 규정을 이미 시행 중인 가운데 대부업체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한 것이다.

대부업체는 이미 법정 최고금리(연 24%)에 근접하는 수준의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어 연체이자율을 별도로 제한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최근 대부업체들이 10%대 담보대출 취급을 늘리면서 연체이자율 제한에 나선 것이다.

금융위 박주영 가계금융과장은 "취약차주의 연체 부담을 줄여 과중한 빚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