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들 몸으로 저지…'범죄인 인도 법안' 처리 연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2일 입법회 법안 토론회 예정
전날 밤부터 시민들 모여 입법회 건물 포위
법안 반대 시위에 홍콩 각계 각층 속속 집결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을 둘러싼 홍콩 시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폭발하고 있다.

홍콩 의회는 12일 해당 법안에 대한 심의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아침부터 수만 명의 시위대가 의회 건물을 둘러싸자 일단 일정을 연기했다. 지난 9일에는 100만 명이 넘는 홍콩 시민들이 모여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明報) 등 홍콩 매체들은 야당의 격렬한 반대에도 12일 2차 심의 강행 의지를 표명했던 홍콩 정부가 일단 심의 일정 연기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홍콩 정부는 성명을 통해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2차 심의 개시가 연기됐으며, 입법회 사무국이 추후 변경된 2차 심의 개시 시간을 의원들에게 통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날 밤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장 앤드루 렁은 이날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에 이어 61시간의 토론 시간을 갖고 오는 20일 3차 심의와 표결에 들어가겠다는 일정을 제시했지만 심의가 연기되면서 일정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은 지금껏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과 타이완(臺灣), 마카오 등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0만 명 넘는 홍콩 시민들이 참가한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주도한 '민간인권전선'이 "홍콩의 직장인과 학생들, 기업인들은 일과 학업을 멈추고 법안 저지에 온 힘을 모아 달라"며 총파업을 동반한 저지시위 동참을 촉구하자 홍콩 각 단체와 시민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홍콩 교사 노조는 조합원들이 총파업에 동참해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시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독려했고 온라인 청원문에서 "교육자로서 학생들이 자유, 평화, 평등, 민주주의를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며 학생들의 시위 참여를 유도하는 모습이다.


홍콩의 고등학생들도 법안 저지에 나서 72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날 시위에 동참할 의사를 밝혔으며 홍콩중문대학, 홍콩과기대학, 홍콩이공대학 등 7개 대학 학생회도 동맹휴업과 시위 참여를 선언했다.

이날 시위 참여 의사를 밝힌 기업들도 이어지면서 홍콩 내 400여 개 기업과 점포 등이 이날 하루 동안 영업을 중단하고 저지시위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천주교 홍콩교구 등 종교계도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의 추진을 보류하고 시민들과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겠다고 했지만 이미 전날 밤부터 수백 명의 모여들면서 이날 오전에는 이미 수만의 시위대로 불어났다. 시위대는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을 둘러싸고 이 건물로 통하는 도로들을 바리케이트로 차단했다. 주로 검은 옷을 입고 하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시위대는 식수와 마스크 등을 지원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홍콩 경찰은 페퍼 스프레이 등을 지참한 인원 5천 명을 동원해 입법회 건물등을 경호하고 나섰지만 시위대가 늘어나면서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과 친중파 의원들은 법안 처리 강행을 주장하며 시위대와 맞서고 있다. 특히 캐리 람 행정장관과 테레사 청 법무부 장관(율정사 사장) 및 가족 등은 범죄인 인도 법안이 철회되지 않을 경우 24시간 이내에 살해될 것이라는 신원 미상 인물의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해 홍콩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친중 성향 정치인들과 단체들은 시위대가 급속도로 늘어날 경우 시위가 폭력적으로 변질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홍콩기업가협회 등 4개 친중파 단체는 폭력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홍콩이 범죄자들의 도피처가 되지 않도록 범죄인 인도 조약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