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패션의류 등 5대 유망소비재 수출 집중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부가 반년째 내리막을 걷는 수출을 되살리기 위해 5대 소비재를 수출 유망품목으로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기획재정부, 산업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은 수출 부진 속에서도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온 5대 소비재 수출을 7대 핵심과제를 통해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5대 소비재는 화장품, 패션의류, 생활유아용품, 의약품, 농수산식품을 말한다. 최근 5년(2014∼2018년)간 이들 품목의 수출액은 200억달러에서 277억달러, 수출 비중은 3.5%에서 4.6%로 증가했다.

정부는 5대 소비재의 수출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소비재 특화 무역금융과 수출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5대 소비재에 대한 무역보험 지원 규모를 지난해 4조8천억원보다 66.7% 늘어난 8조원으로 확대하고 수출보험 할인율은 기존 25%에서 35%로 높인다.

또 해외 대형 유통사 등 잠재 소비재 수입자를 대상으로 현지 원스톱 무역금융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속한 여신 제공을 통해 신규 수출 기회가 창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화장품이나 의약품 등 브랜드 이미지가 중요한 품목은 해외 프리미엄 유통망에 진출할 수 있게 돕는다.

예컨대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 영국 해로즈백화점, 미국 웨그먼스 등 주요국별 10여개 오프라인 유통망 기업을 선정해 신규 수요를 집중적으로 발굴해 한국 기업이 브랜드 파워를 높일 수 있도록 한다.

일반의약품(OTC), 전문의약품(ETC) 등 부가가치가 높은 제약·화장품 분야 유망소비재의 해외 헬스앤드뷰티(H&B) 유통망 진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한국 소비재 분야는 중국의 '칸톤페어'처럼 국가를 대표할 만한 전시회가 부족하다는 것이 아쉬운 점으로 꼽혔다.


정부는 '소비재 수출대전', '국제 식품산업 대전' 등 기존의 국내 소비재 수출전시회를 통합·연계 개최해 올해 기준 1천50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전시회 규모를 2022년까지 1만개 기업 이상으로 대형화하기로 했다.

소비재의 프리미엄화를 위해서는 한류와 관광을 접목하고 디자인과 기술력을 강화하는 등 소비재 브랜드 파워 제고와 제품 경쟁력 향상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5대 유망소비재를 위한 R&D 예산으로는 올해만 1천950억원을 책정했다.

또 개인 취향별 맞춤형 생산이 중요한 소비재의 특성을 고려해 2022년까지 화장품, 신발과 같은 주요 소비재를 대상으로 3차원(3D) 스캐너 등을 활용한 맞춤형 생산 시스템을 갖춘 전용 스마트공장 모델을 개발하고 소비재 수출기업에 우선 보급하기로 했다.

한국 소비재 기업들의 해외인증·통관·기술규제 등 비관세 장벽 관련 어려움 해소를 일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중 '해외 인증지원 데스크'를 한국무역협회에 설치하고 국내 기업의 비관세 장벽 애로를 접수·관리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