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스캔들…공교롭게도 또 YG [가요초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비아이(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공교롭게도 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다. 소속 연예인 중 이번에는 보이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비아이는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가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를 통해 대마초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인 LSD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를 통해 이 매체는 그해 8월 A씨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하고, 마약 딜러 C씨의 고객 명단에서 비아이의 이름이 나왔음에도 경찰이 비아이에게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YG가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대신 내주면서 진술 번복을 요구했고, 이에 A씨가 3차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하지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전했다.

아울러 비아이가 A씨에게 자신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삭제할 것을 요구하며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해 YG는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YG 측은 언론을 통해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만 한 상태다.

YG는 그렇지 않아도 잇단 논란으로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에서 또 다시 위기를 맞게 됐다.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올해 YG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사내이사로 일한 논란의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설,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탑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나온 잡음,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를 둘러싼 세금탈루 및 성접대 의혹 등 연거푸 터진 스캔들로 휘청거렸다.

논란이 워낙 많아서 'YG 보이콧' 움직임까지 일었을 정도다. 한 대학에서는 축제에 YG 소속 가수를 섭외한 총학생회를 규탄하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붙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 속 비아이까지 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이면서 YG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더욱 차가워진 분위기다.

특히 앞서 지드래곤, 탑, 박봄, 쿠시 등이 마약류 관련 논란을 일으켜 회사 이미지에 흠집이 나 있는 것은 물론, 'YG가 약국(Yak Gook)의 약자 아니냐'는 조롱까지 받고 있는 가운데 마약 스캔들에 휩싸인 가수가 한 명 더 늘었다는 점에서 타격이 커 보인다.

또, YG가 비아이에게 LSD를 건넸다고 진술한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대신 내주면서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함께 제기된 상황이라는 점에서, 대중을 납득시킬 수 있을 만한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지 않을 경우 'YG 보이콧' 움직임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