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확산…베트남 55개 지역 245만 마리 살처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베트남 63개 대도시 및 지방성 가운데 55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지금까지 돼지 245만 마리를 살처분했다고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전날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찌민에서도 ASF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2월 1일 북부 지역에서 처음으로 ASF가 발견된 뒤 중부지역을 거쳐 남부까지 급속도로 번졌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침략자를 물리치듯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총력전을 펴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했지만,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베트남에서 기르는 돼지는 약 3천만 마리로 세계 일곱 번째로 많고, 돼지고기가 식단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매우 높다.

돼지에 나타나는 ASF는 치사율이 100%에 달할 정도로 가축에 치명적인 전염병이다. 그러나 인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