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학사운영…日대학에서 유학생 1600명 '증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원 외 '별과'·'연구생' 명목 마구잡이로 받아들여
목욕탕 건물에 교실, 수업중 교실안 화장실에 외부학생 들락날락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도쿄(東京)의 한 대학에서 2016-2018년 3년 동안 재학중이던 외국인 유학생 1610명이 '소재불명'된 것으로 밝혀져 무분별한 외국인 유학생 유치와 엉터리 학사운영에 대한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11일 3년간 외국인 유학생 1610명이 자취를 감춘 것으로 드러난 동경복지대(東京福祉大)에 대해 연구생 모집을 중지시키는 한편 유학생의 학적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각 대학 등에 지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학은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 학부와 대학원에서 공부하는 '정규과정' 외에 학부 입학전에 일본어를 배우는 '유학생 별과(別科)', 대학이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학부연구생' 등을 두고 있다. 이중 지난 3년간 특히 '학부연구생'이 급증한 것으로 문부과학성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 대학은 2016년부터 유학생 입학자수가 크게 늘었다. 2018년까지 3년간 1만2000여 명을 받아들였는데 이중 1610명이 '소재불명', 700명은 퇴학, 178명은 제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의 경우 학부연구생이 2656명에 달해 전체 5133명인 유학생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자취를 감춘 '소재불명자' 중 1천113명도 학부연구생이었다. 별과 학생은 408명이었다.

대학 측은 연구생에 대해 "일본어를 공부하면서 학부로 진학할 수 있도록 과목을 이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부과학성은 "실제로는 일본어 능력이 부족한 유학생의 예비교육과정"으로 운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학은 정원이 정해져 있어 정규 과정에 정원을 초과해 입학생을 받기는 어렵다. 동경복지대는 정원에 포함되지 않는 연구생 등의 명목으로 정원초과 학생을 받아들였다.


교직원 1명당 학생수도 2015년 43.8명이던 것이 작년에는 100.6명으로 늘었다. 결석자나 소재불명자를 찾기 어려웠던 셈이다. 작년의 경우 신입생이 입학한 4월에만 66명이 자취를 감췄다.

올해까지 비상근 강사로 이 대학 별과에서 강의했던 한 남성은 "1년반 동안 내 강의를 듣던 학생중 20명이 없어졌다"고 폭로했다. 수업에 들어온 학생도 3분의 1은 수업 중 졸기 일쑤였고 "꽤 오랫동안 가르쳐도 히라가나 조차 베껴 쓰지 못했다"고 한다. "학교 측은 학생을 끌어 모으기만 하면 되고 학생들도 일본에 가면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으니 서로 이익"이라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이 대학 홈페이지에 따르면 연구생의 입학금은 100만 엔(약 1천만 원), 연간 수업료와 시설유지비 등은 60여만 엔이다. 중국 국적 유학생의 경우 더 높았다고 한다. 대학 측은 면접에서 일본어 실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지만 문부과학성이 성적을 조사한 결과 올해 55개 학급 중 41개 학급은 일상회화가 안되는 수준이었다.

현장조사에서 드러난 학습환경은 기가 막힐 정도였다. 도쿄 기타(北)구에 있는 이 대학 오지(王子)캠퍼스는 주 건물인 1, 2호관 외에 근처에 있는 대중목욕탕과 편의점이 입주해 있는 건물이나 맨션의 방을 개조해 교실로 쓰기도 했다. 교실안에 화장실이 있어 수업을 듣지 않는 학생이 볼일을 보기 위해 학생들이 공부하는 책상 바로 옆에 있는 화장실을 드나들기도 했다. 문부과학성 담당자는 "유학생이 크게 늘다보니 급히 마련한 것 같다"면서 "이런 부적절한 환경을 바로잡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자취를 감춘 학생이 많은 이유의 하나로 "아르바이트를 너무 많이 하다 유학생 비자를 연장하지 못해 학교에 올 수 없게 된 학생이 많았다"며 "어려움에 처한 학생을 구해줬다 배신당한 꼴"이라고 항변했다.

작년에 학부연구생으로 이 대학에 다녔던 한 여자 유학생(25)은 "선생은 아무 것도 가르쳐 주지 않았다. 연구생도 거의 공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업을 받으러 오는 사람도 매우 적어 클래스 메이트 대부분이 낮에도 호텔청소와 도시락 공장, 음식점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한다.

이 여성은 일본어 학교를 졸업한 후 지인의 소개로 이 대학에 입학했다.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배울 것으로 기대했지만 일본어 수업만 하는데 놀랐다. 그나마 스스로 사전을 찾아 가면서 일본어를 공부하는 수준"이었다고 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