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역사 새로 써진 날, 이강인도 역사로 우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강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새역사를 써낸 날 이강인도 역사로 우뚝 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남자축구가 FIFA 주관 국가대항전(월드컵, 올림픽, U-20 월드컵, U-17 월드컵)에서 결승 무대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승 기록도 갈아치웠다.

정정용호는 에콰도르전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4승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4승은 역대 최다승이다. 종전 최다승은 1983년 멕시코 대회 때와 2002 한일월드컵에서 기록한 3승이다.

여자축구 대표팀은 2010 U-17, 2010 U-20 월드컵에서 각각 4승 1무 1패, 4승 2패를 기록한 바 있다.

만약 정정용호가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승부차기 이전에 꺾고 우승을 차지한다면 5승으로 남녀 대표팀 통틀어 최다승을 기록하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 1골 4도움을 기록 중인 이강인은 최고의 도움왕에 이름을 올렸다.

종전 FIFA 주관 세계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단일 대회 최다 도움을 기록한 것은 2개로 이을용, 이영표(이상 2002 월드컵), 권창훈, 심상민(이상 2013 U-20 월드컵) 등 총 8명이 달성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