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폰에도 '트리플 카메라'…화웨이 틈새, 실속파 겨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0만원대 트리플 카메라폰 'LG X6'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센서도 탑재한 40만원대 '갤럭시A50'
중저가폰에도 '트리플 카메라',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같은 프리미엄 사양을 탑재한 이른바 '갓성비' 스마트폰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저가폰의 강자로 여겨졌던 화웨이가 미중 무역분쟁으로 위기에 빠진 사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들은 실속파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선택 기준에 고성능 카메라나 편의성을 우선에 두는 트렌드도 반영됐다.

30만원대 트리플 카메라폰 'LG X6' (LG전자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 30만원대 트리플 카메라폰 'LG X6'

LG전자에 따르면, 오는 14일 출시되는 실속형 스마트폰 LG X6에는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LG X6 출고가는 34만9800원이다.

후면에는 16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와 화각 120도를 지원하는 초광각 카메라, 사진의 깊이를 추출해 아웃포커스를 구현해주는 심도 카메라 등 3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LG전자 관계자는 "1600만 화소 표준 카메라와 심도 카메라가 인물과 배경을 정확하게 구분해 아웃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며 "배경은 흐릿하게 처리하고 인물은 도드라져 보이기 때문에 마치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 X6은 가장 높은 해상도로 촬영해도 1만5천장 넘게 저장할 수 있는 64GB의 저장공간과 3500mAh 배터리를 지원한다.

6.26인치 화면에, 중앙 상단 카메라 부위를 물방울 모양으로 감싼 ‘뉴 세컨드 스크린’으로 베젤을 최소화한 것도 특징이다.

갤럭시 A50 (삼성전자 제공)
◇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센서도 탑재한 40만원대 '갤럭시A50'


같은 날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A50은 트리플 카메라에 더해 A시리즈 최초로 온스크린 지문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카메라는 후면 123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와 25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 등 트리플로 구성됐다.

삼성전자 측은 "제품이 놓인 상태에서도 빠르고 편리한 잠금해제가 가능하고,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며 "트리플 카메라는 눈에 보이는 장면 그대로 사진에 담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4000mAh 배터리와 15W 급속 충전 기능도 제공한다. 가격은 47만 3천원이다.

저가 공세를 펼치는 중국 제조사들과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라인업을 공개하면서 "최신 플래그십 제품의 혁신 기술을 탑재했다"거나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군에서도 트리플 카메라 시대를 연다"고 홍보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