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총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진안군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활동. (사진=진안군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진안군이 중국, 북한 등 아시아 전역에 확산 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약이 없으며 치사율이 최대 100%인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이다. 주로 야생멧돼지, 해외 반입 불법축산물이 전파 원인으로 예방만이 최선이다.


군은 유입 차단을 위해 양돈농가 25개소를 대상으로 군과 읍·면 직원을 농가 전담관으로 지정하여 주 1회 이상 예찰 등 방역상태를 촘촘히 점검하고 있다.

농가의 울타리 설치 독려, 외국인 근로자 방역교육, 해외 불법축산물 반입 방지 홍보활동 등 농장별 맞춤형 방역 지도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무진장축협과 공조하여 공동방제단 운영을 강화하고, 이달 14일부터는 진안 IC 일원에 거점소독 세척시설을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차단방역을 위해서는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며, "해외여행 시 불법축산물 반입 금지, 5일간 축산농가 방문 자제 등 ASF 차단방역 준수사항을 반드시 지켜 달라" 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