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판교에 5G 오픈랩 개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KT가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인프라를 활용해 스타트업과 일반 개발자 등 누구나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판교 KT 5G 오픈랩(open lab)'을 개소했다고 11일 밝혔다.

판교 오픈랩은 지난해 9월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KT 연구개발센터에 5G 오픈랩 개소에 이은 추가 개소다.

KT는 차세대미디어와 사물인터넷(IoT), 단말 등 다양한 분야의 신기술을 개발하는 판교의 유망한 스타트업 인프라와 협력해 KT의 5G 인프라 및 플랫폼이 결합된 창의적 서비스 발굴을 활성화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5G 오픈랩 홈페이지를 통해 판교 KT 5G 오픈랩의 쉴드룸과 개발공간을 언제든지 편리하게 예약하여 사용할 수 있다.

또 중소기업과의 상생 및 성공적 비즈니스 협력을 위해 사업부서와 구매부서 등 여러 사내 부서들과 협업을 지원 예정이다.

KT는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5G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원장은 "KT 5G 오픈랩은 다양한 솔루션 및 콘텐츠 개발이 가능한 1인 기업, 스타트업, 중소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고 글로벌까지 진출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만드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