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에 호평…창극 '심청가' 다시 무대 오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다음달 5일부터 16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 무대
유수정 신임 예술감독도 무대에 처음 올라

네이버채널 구독
손진책이 연출하고, 명창 안숙선이 작창을 맡은 '심청가'가 다시 무대에 오른다.

국립창극단(예술감독 유수정)은 다음달 5일부터 16일까지 창극 '심청가'를 국립극장 달오름 무대에 올린다.


지난해 첫 초연 후 '최고가 최고를 만났다'는 호평과 관객의 입소문으로 매진 행렬이 이어진 화제작인 '심청가'는 일년 새 더 힘 있고 깊어진 소리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손진책은 '판소리 자체가 창극이 되는 것'을 목표로 심청가를 그려냈다. 무대와 소품 등 다른 요소를 최소화하고 라이브 연주도 전통 국악기로만 구성해 오직 소리에 집중했다.

이번 심청가에는 유수정 예술감독이 안숙선 명창과 함께 도창역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유 예술감독은 지난 4월 국립창극단 부임한 이래 처음으로 직접 무대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예술감독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안숙선 명창과 함께 묵직하고 깊은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영화 '해어화', '조선마술사',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등 관능적인 한복으로 주목받은 디자이너 김영진이 의상을 맡아 한복의 궁극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고 격조 높은 소리의 전통이 보일 수 있도록 그 깊음을 더했다.

초연과 마찬가지로 국립창극당 민은경과 이소연이 각각 '어린심청'과 '황후심청'을 연기한다. 김금미는 '뺑덕', 유태평양은 '심봉사', 김미진은 '곽씨부인' 역으로 다시 무대에 선다.

300여년 간 이어진 한국의 문화유산인 판소리는 완창으로 5, 6시간이 소요돼 일반 관객이 관람하기엔 부담이 된다. 하지만 창극 '심청가'는 그중 핵심 장면만 꼽차 2시간 30분으로 구성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