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미국 자국민 철수령 내린 이라크 "상황 매일 주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외교부는 미국이 이라크 주재 자국 공무원에 대해 철수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매일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유관기관과 정보를 나누고 현지 교민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유사시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면 신속하게 철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라크를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했지만 현재 특별허가를 받은 한국 국민 1천500여명이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현지에 체류하고 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 시간) 성명을 내고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과 아르빌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자국 공무원들에게 이라크 철수 명령을 내렸다.

미국은 자국민 철수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 이란과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이라크내 친이란 조직이 미국 시설이나 요원들을 공격하려는 징후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