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가능할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유동성 위기 넘긴 정상 기업, 매력있는 매물
그러나 인수자 입장에선 국책은행 지원 자금이 결국 부채여서 부담

네이버채널 구독
유동성 위기에 몰렸던 아시아나항공이 채권단의 지원으로 안정되면서 연내 매각이 성사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지난달 23일 정부 차원의 지원계획을 담아 '아시아나항공(주) 특별약정'을 맺었다.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1.6조원의 지원 규모를 밝혔고 산업은행은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 확보를 위한 영구채 5000억원 ▲한도대출(Credit Line) 8000억원 ▲스탠드 바이 엘씨(standby LC) 3000억원의 세부 지원 계획을 내놨다.

이와 함께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에 중요한 고리인 금호고속에 대해 브릿지론 형식으로 1300억원을 지원한다는 내용도 발표됐다.

이런 내용을 담아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금호고속 및 계열주(박삼구 전 회장 일가)와 산은이 맺은 특약에는 "산은은 수출입은행으로 하여금 채권은행의 권리, 의무 및 법률상 지위의 일부를 공동으로 보유할 수 있도록 할 수 있음"이라는 조항이 들어있다.

이를 근거로 산은과 수은은 곧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자금지원을 위한 약정을 맺을 계획이다.

수은측은 현재 "이달내 약정 승인을 위해 통상적인 내부 절차를 거치고 있다"면서 "시간이 그리 많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기관간 후속 약정이 이뤄지면 아시아나항공과 채권단의 재무구조개선을 위한 약정 재체결 작업은 사실상 마무리된다.

아시아나항공의 9개 채권금융기관 가운데 국책은행인 산은과 수은이 자금 지원을 전담하기 때문에 나머지 7개 채권기관들은 대출금 만기연장 정도의 협조만 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특약에 포함된 자구노력에 착수한 상태다.

9월부터 △인천→하바로프스크 △인천→사할린 등 2개 노선과 10월 말부터 △인천→시카고 등 모두 3개 노선에 대한 운행을 잠정 중단하는 등 비수익 노선 정리에 나선데 이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3년간의 무급휴직제 와 희망 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모그룹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 인수 등으로 무리한 사업확장에 나서다 자금난에 빠지면서 함께 위기를 맞게 됐고, 경영진의 잇따른 실책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대주주가 손을 떼기로 했고 채권단이 지원에 나서게 된 만큼 인수합병 대상으로 매력이 있는 정상 기업으로 평가된다.

따라서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작업은 갈수록 속도를 내게될 전망이지만 정부나 채권단이 바라는대로 연내 매각이 가능할 지에 대해선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TB투자증권 이한준 연구원은 CBS와의 통화에서 "인수자 입장에서 보면 채권단의 지원자금은 결국 갚아야하는 돈이기 때문에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면서 "떠안아야 할 부채가 많다고 판단하게 되면 인수에 나서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덩치가 큰 만큼 인수자 입장에선 "들여다 봐야 할 부분이 많을 것이고, 작은 딜이 아니어서 갑작스럽게 인수에 나서기도 힘들기 때문에 매각이 성사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이 연구원은 진단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