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채권단 "매각위해 충분한 지원 결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산은·수은 1.6조원 금융지원
“시장신뢰 회복 위해선 매각 통해 대주주 변경 시급”
매각 무산시 채권단이 확보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임의 매도

아시아나항공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유동성 위기에 몰린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채권단이 매각에 초점을 맞춘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산업은행은 2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산업경쟁력 관계장관회의에서 1.6조 원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지원계획을 밝힌데 이어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채권단의 금융지원의 내용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 확보를 위한 영구채 5000억원 ▲한도대출(Credit Line) 8000억원 ▲스탠드 바이 엘씨(standby LC) 3000억원이다.

또 산은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에 중요한 고리인 금호고속에 대해 브릿지론 형식으로 13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영구채는 이자만 내는 채권이고 한도대출은 마이너스통장처럼 대출의 한도를 주는 방식이며 스탠드바이 엘씨는 일종의 지급보증이다.

산은 최대현 부행장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충분한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시장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매각을 통한 대주주 변경이 시급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금융지원을 하는 대신 대주주의 책임 이행을 위해 ▲박삼구 전 회장의 배우자와 장녀가 보유한 금호고속의 지분(4.8%)과 담보가 해지되는 박삼구・박세창 부자의 금호타이어 지분(42.7%)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33.5%)를 담보로 내놓도록 했다.


특히 계열주 일가와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특별 약정 체결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무산될 경우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로 매도한다"는 조건을 걸기로 했다.

금호고속에 대한 브릿지론은 이 회사가 보유한 금호산업의 주식지분(45.3%)을 담보로 대출된다.


이에 대해 산은측은 "금호그룹의 지배구조가 흔들리면 매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고, 금호고속이 공공적 교통 인프라 기능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은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 및 인력 생산성 제고 등의 자구노력을 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이번 금융지원은 아시아나항공의 9개 채권 금융기관중에서 산은과 수출입은행이 전담한다.

산은측은 이에 대해 "민간 채권기관들이 추가 자금 지원 등에는 난색을 나타내 국책은행들이 지원을 맡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만기연장 등에는 협조를 부탁할 예정이며 아시아나항공의 신용이 회복되면 자연스럽게 협조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이날 발표한 지원방안을 토대로 금호그룹과 협의해 다음달 초쯤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