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채권단 지원 감사"…노선 3개 잠정 중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시아나항공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이 1조 600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시장의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고 자금조달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23일 입장자료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매각절차를 완료할 수 있도록 금호산업과 협조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총 1조 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연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구조개선 방안을 내놨다.

구체적으로는 9월부터 △인천→하바로프스크 △인천→사할린 등 2개 노선과 10월 말부터 △인천→시카고 등 모두 3개 노선에 대한 운행을 잠정 중단할 계획이다.

또 2020년 이후 노선 구조개선 계획은 매각주간사 및 채권단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중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채권단의 자금지원이 아시아나항공의 안정적 경영환경 구축을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항공안전과 국민편익을 책임지는 국적항공사로써 소임에 더욱 충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는 이르면 오는 6월 입찰 공고가 난 뒤 올해 안에 새로운 주인을 맞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한화와 SK, CJ 등 대기업이 인수 후보로 거론된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