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출국 전 여당에 "최저임금 개편·탄력근로제 통과" 당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합의 어려우면, 순방 뒤 여야정협의체 가동해 해결해야"
"5월 18일 전에 5.18 진상규명위 구성 마무리 지어야"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출국에 앞서 여당에게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과 탄력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당부했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출국길에 환송 나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 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최저 임금 결정 구조 개편과 탄력 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쟁점 사안들을 해결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이 "5월 18일이 오기 전에 5.18 광주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의 구성을 마무리 지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이에 대해 홍영표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 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해 자격 미달로 탈락한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이 조사위원에 임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국민들이 대단한 역할을 했다고 말하고,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등에게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