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계, 모빌리티 산업에 잇단 러브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KT,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에 이어 SKT 모빌리티 스타트업 육성 추진

통신업계가 모빌리티 산업에 뛰어들고 있다.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모빌리티 산업과 ICT 결합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현대기아차와 모빌리티 및 커넥티드카 분야의 테크·서비스 스타트업을 선발해 육성하고 투자하는 '제로원 트루이노베이션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SKT가 완성차 업체와 스타트업을 공동으로 발굴해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다음 달 6일까지 2인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접수해 오는 6월 7일까지 10개사를 선발한다.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6월 12일부터 9월 27일까지 운영한다.


SKT은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고 현대차는 서비스 테스트 지원, 개발지원금 제공, 공동 사업 등을 추진한다.

앞서 KT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커넥티드카(connected car)'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커넥티드카는 통신망에 연결된 자동차로, 커넥티드카 이용자는 다른 차량이나 교통, 보행자 단말 등과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운전자의 편의와 교통 안전을 돕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15일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플랫폼 결합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혁신전략연구소 차두원 정책위원은 "5G로 양질의 콘텐츠를 지체없이 전달할 수 있게 되면서 모빌리티 시장도 통신사들이 진출할 수 있는 시장이 된 것"이라고 분석하며 "통신사들의 모빌리티 산업 진출은 확산될 수 밖에 없고 직접 진출하기보다는 현재와 같이 기존 모빌리티 업체와 손잡고 진출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