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 움직임, 음습하고 노골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음습하게 또는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대회'에 참석해 대회사를 통해 "참사의 진상이 아직도 완전히 규명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특히 "일부 세력은 진실규명 방해를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하기 바란다"며 "그것이 비슷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특별조사위원회가 진실을 제대로 밝혀낼지에 대한 걱정마저 생기고 있다"면서 "특조위는 그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를 요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진상이 온전히 규명되고 책임소재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는 한 세월호 문제는 끝나지 못한다'면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는 한 그 참사는 훗날을 위한 교훈이 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에 크나큰 고통을 주었지만, 동시에 생명과 안전에 대한 범국민적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며 "안전문화가 더 깊게 뿌리내리고 더 넓게 퍼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