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미선 청문보고서 재요청, 청와대발 항복 요구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미선, 피의자로 전환될 수 있는 무자격자"
"곽상도, 문다혜 의혹 정치보복…특위 발족"
"세월호 희생자에게 위로의 말씀" '막말' 사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요청서는 국회에 대한 '청와대발 항복 요구서'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헌법재판관은 대통령도 탄핵시킬 수 있는 자리"라며 "이해충돌과 불법주식투자 의혹이라는 심각한 결점이 있는 인물에게 이러한 중요한 직분을 맡길 수 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송부 재요청을 국회에 요구했다. 국회가 송부 재요청을 거부하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필사적으로 저지의 뜻을 밝히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 부부를 부패방지법, 자본시장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들며 "정말 대한민국 국민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헌법재판관을 재판관으로 모셔야 되는지 묻고 싶다"며 "우리법연구회가 아니라 우리주식연구회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와 남편이 진보성향 판사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는 점을 빗대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결국 문제 삼는 것은 단순한 정상적인 투자가 아니라 불법적인 투자와 거래를 문제 삼는 것"이라며 "언제든 피의자로 전환될 수 있는 무자격자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학의 사건 외압 의혹으로 검찰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곽상도 의원과 관련 "곽 의원이 이렇게 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를 건드린 것이 이유"라며 "치졸하고 야만적인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그간 문다혜씨에 대한 갖가지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이날 '문다혜 특위'를 발족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국 수석은 공직기강 실패 등을 다 했는데 여전히 건재하다"며 "조국은 그대로 두고 곽상도 의원을 집요하게 탄압하는 부분에 대해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조국 수석을 다시 겨냥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으로부터 불거진 세월호 '막말' 논란과 관련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한국당이 앞으로 이러한 것을 교훈삼아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사과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