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아시아나항공 매각, 피 토하는 심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과 관련해 "조속히 안정을 찾고 더 나아가 변함없이 세계 최고의 항공사로 발전해 나가길 돕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회장은 16일 아시아나항공 내부통신망에 글을 올려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이 결정으로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여러분께서 받을 충격과 혼란을 생각하면 그간 그룹을 이끌어왔던 저로서는 참으로 면목없고 민망한 마음"이라며 "이 결정이 지금 회사가 처한 어려움을 현명하게 타개해 나가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점에 대해 임직원 여러분의 동의와 혜량을 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들과 땀 흘렸던 빛나는 순간과 고독한 결정을 해야 했던 불면의 밤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 간다"며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정비사 △영업직원 △화물직원 △일반직 직원 등을 일일이 언급하며 공로를 돌렸다.

그러면서 "2004년에는 그룹 명칭도 '금호그룹'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 변경할 만큼 아시아나는 늘 그룹의 자랑이었고 주력이었다"며 "이곳에서 여러 유능한 임직원과 함께 미래와 희망을 꿈꿀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강조했다.

박 전 회장은 또 "아시아나항공은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며 "아름다운 비행을 끝까지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제 마음은 언제나 아시아나와 함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