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주미대사 재산 730억…고위공직자 중 최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동생과 함께 고위공직자중 재산보유 1,2위 차지

네이버채널 구독

홍석현 주미대사는 15일 공개된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모두 730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신고 대상 정부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15일 공개된 홍석현 주미대사의 재산신고에는 홍 대사 본인과 부인, 그리고 2남 1녀 자녀들의 재산이 공개됐다.

홍 대사는 본인 명의로 경기 양주와 이천, 충남 태안 등의 논밭과 임야, 주택 등 부동산과서울 종로구의 상가, 예금 그리고 430억원에 이르는 주식 등 모두 463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여기에 3억 6천만원에 이르는 골프클럽 회원권과 각종 골동품, 예술품도 포함됐다.

홍 대사는 또 부인 명의의 재산으로 위장전입했다고 스스로 밝힌 경기도 이천의 전답 3천여평을 포함해 82억여원을 신고했다.


또 장남 재산도 문제가 된 경기 이천의 논밭과 주식, 예금 등으로 47억여원에 이르렀다.

이밖에 주로 주식이 대부분인 차남과 장녀의 재산으로 137억원을 신고해 홍석현 대사가 신고한 재산등록 총액은 730여억원이었다.

홍 대사는 그러나 위장전입했다고 시인한 어머니의 재산액수는 신고를 거부했다.

홍 대사는 동생 홍석조 광주고검장을 제치고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로 기록됐으며 형제가 나란히 재산순위 1,2위를 차지했다.

한편 조기숙 청와대 홍보수석은 5억 7천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CBS사회부 여동욱기자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