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연수 추태 예천군의회 항공료 부풀려 세금 빼돌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항의하는 예천군민(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해외 연수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었던 예천군의회가 개인 부담금을 내지 않기 위해 항공료를 부풀려 지방재정에 손실을 끼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26일 예천군의회 직원 A(41)씨와 여행사 대표 B(49)씨 등 3명을 업무상 배임과 사문서위조,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0일 국외연수를 계획하면서 숙식비가 공무원 여비 규정을 초과해 개인 부담금이 발생하지 이를 내지 않기 위해 실비로 지급되는 항공료를 부풀려 군의원과 공무원 등 14명이 내야 할 1천300만 원을 부정하게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