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운노조 가공조합원 실체 윤곽…"청탁 있었다" 진술 확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름만 올렸다가 전환배치 통해 실제 조합원 된 60여 명 "청탁 있었다"
검찰, 청탁 대상자로 지목된 항운노조 간부 조사 예정

부산지방검찰청. (사진=부산CBS 박중석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부산항운노조가 전환배치라는 꼼수를 통해 실제 조합원으로 만든 '가공조합원'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비항만지부에 이름을 올렸다가 신항으로 전환배치된 부산항운노조 조합원들로부터 "청탁이 있었다"는 진술을 다수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12년부터 최근까지 신항으로 전환배치된 조합원 400여 명 중 60여 명을부터 이 같은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노사정인력수급협의회를 거치지 않고 조합원 채용이 가능한 비항만지부에 이름을 올렸다가 불과 1~2개월 사이에 신항에 있는 항만지부로 전환배치된 조합원들이다.

검찰은 기존 조합원들 상당수가 임금과 처우가 좋은 신항으로의 전환배치를 희망하는 상황에서 이름뿐인 '가공 조합원'이 대거 이동한 경위를 수사해왔다.

청탁이 있었다고 털어놓은 조합원 중 일부는 자신이 비항만지부에 이름을 올려 놓았던 사실조차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항운노조 차원에서 전환배치라는 꼼수를 통해 채용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특히 이 같은 채용 비리가 지부 단위가 아닌 윗선의 지시에 의해 체계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합원들이 청탁을 했다고 지목한 항운노조 간부들에 대한 조사 통해 청탁과 함께 금품이 오갔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청탁 대상자로 지목된 항운노조 간부들에 대한 조사를 예정하고 있다"며 "금품 수수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해 줄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