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부산항운노조 쪼개기 정치후원금 조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선관위 "강제성 여부 살펴볼 예정"
부산항운노조 "오거돈 후보 후원 설명서는, 일부 지부에서 문의 있어 만들어 배포"

6.13 지방선거 당시 부산항운노조가 만들어 배포한 오거돈 후보 후원 방법 설명서.(사진=독자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부산항운노조가 6·13지방선거 당시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에 이어 항만 관련 국회의원 등에게 쪼개기 정치후원금을 낸 정황과 관련해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관련기사= 3.7 "권력 갈아타기?" 부산항운노조, '오거돈 후보'에 쪼개기 후원금 정황]

부산시선관위는 부산항운노조의 쪼개기 정치후원금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선관위는 부산항운노조 반장급 조합원들이 정치인들에게 정치후원금을 내는 과정에서 윗선의 압력이 있었는지 여부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부산항운노조 집행부 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선관위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정치후원금을 내는 데 강제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CBS노컷뉴스는 항운노조 반장급 조합원들의 증언과 지부에서 이들에게 배포한 특정 정치인들에 대한 정치후원금 방법이 적힌 설명서 등을 근거로 쪼개기 정치후원금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항운노조 측은 "항만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정치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일부 지부에서 정치후원금에 대한 언급은 있었지만 강제성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반장급 조합원들에게 배포된 오거돈 후보 후원 방법 설명서에 대해서는 "일부 지부에서 후원 방법을 문의해와 조합 사무실에서 만들어 배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