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병옥 "변명하고 싶은 맘 無, 진심으로 죄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우 김병옥 (사진=프리비젼엔터테인먼트 제공)
음주운전이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배우 김병옥이 "음주운전은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며 사과했다.

김병옥은 12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술을 마신 후, 대리기사를 불러 아파트 주차장까지 왔으나 주차를 제가 하려던 점이 불찰"이라며 "1㎜도 변명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김병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0시 58분께 경기도 부천시 한 아파트 내 지상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한 혐의다.

경찰은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음주 측정 결과,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였다.

지난 2003년 영화 '클래식'으로 데뷔한 배우 김병옥은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그때 그 사람들',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잔혹한 출근', '음란서생', '오래된 정원', '좋지 아니한가', '다찌마와 리', '신세계', '감시자들', '내부자들',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보안관', '인천상륙작전'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김병옥은 현재 JTBC '리갈하이'에서 방대한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음주운전 사실 보도 후, '리갈하이' 측은 김병옥 하차 여부에 관해 논의 중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