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치에 행정력 집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성주군은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치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성주군은 1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성주군의회와 성주군사회단체협의회 등과 함께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驛舍) 유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성주군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성주군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성주군지회 등 18개 사회단체에서 20여명의 임원이 참석해 역사 유치활동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지난달 29일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발표한 23개‧24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면제대상 사업중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건설 사업이 포함됨에 따라, 성주군은 지역미래 성장 동력 확보와 지방 균형발전을 위해 성주역사 유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성주군은 당국의 발빠른 행보와 더불어 각 사회단체에서도 지역발전의 기반이 될 다시없을 소중한 기회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역사 유치는 5만 군민의 염원이자, 미래 100년을 향한 성주발전의 밑거름이다. 군민 모두가 하나되어 철도역을 성주에 유치할 수 있도록 각 사회단체의 아낌없는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