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한반도 명운을 걸고 올림픽 공동 유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오른쪽)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을 축하하고 있다.(진천=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서울특별시가 북한 평양시와 함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부산과 경쟁에서 이긴 서울은 호주와 중국, 독일, 인도 등과 유치전에 들어간다.

서울은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후보 도시로 선정됐다. 이날 투표 자격이 있는 대의원 중 유효표 49표 가운데 34표를 얻어 과반수를 넘었다.


이로써 서울은 1988년 한국 최초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이후 44년 만에 대회 유치에 나선다. 서울은 평양과 2032년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13일 스위스 로잔으로 출국해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IOC 본부를 방문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유치의향서를 전달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유치 도시 확정 뒤 "체육회 대의원들과 이기흥 회장께 감사하고 마지막까지 열심히 경합한 오거돈 부산시장님께도 감사한다"고 먼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서울이 선정됐지만 서울만의 행사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전체 온 국민의 행사로 앞으로 부산과도 다양한 협력 관계를 갖고 올림픽 유치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박 시장은 "온 힘을 기울여서 평화의 제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한반도의 명운을 건 행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국민적 노력을 기울여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오거돈 시장도 "서울의 선정을 축하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평화올림픽이 돼야 하고 국가 균형 발전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부산의 공동 유치 제안 정신은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부산 시민 모두는 서울시가 중심이 돼 한반도 평화 올림픽을 가슴 뜨겁게 기다릴 것"이라고 덕담했다. 또 "성공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모든 협조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