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말패스 WB총재 후보 지지…"北 개발지원 요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 정부가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자로 지명된 데이빗 말패스(David Malpass) 미국 재무부 대외담당차관을 공식 지지하고, 북한 개발 지원 등을 요청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말패스 차관과 면담을 가졌다.

말패스 차관은 "WB 총재 후보로서 다자협력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WB 총재직을 성실히 수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말패스 차관을 WB 총재로 지지한다"고 밝히고, "총재 당선 이후 4월 춘계회의 계기에 다시 만나 한-WB간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를 고대한다"고 화답했다.

홍 부총리는 "WB 총재 후보로서 다자협력에 대한 이해와 WB 비전인 'Forward Look' 이행 의지가 필요하다"며 WB 총재 취임 시 WB 한국사무소 역할 강화 등 한-WB 간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특히 이 달 말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북한 비핵화 상황이 진전할 경우 북한 개발 지원에 WB가 중심 역할을 담당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말패스 차관은 "주요 회원국인 한국과 협력해 북한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WB 총재 선거에서 한국의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미국 상무부가 진행하고 있는 자동차 232조(안보영향) 조사에 대해 깊히 우려한다"며 "우리나라가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말패스 차관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국 입장을 미국 재무장관, 상무장관에 꼭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면담은 말패스 차관이 오는 14~15일 열리는 미중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기에 앞서 한국 정부의 지지를 요청해 마련됐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30~31일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했지만, 중국의 시장 개방과 지식재산권 보호, 외국 기업에 대한 차별, 비관세 장벽 등을 놓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한편 WB는 공석인 WB 총재 자리를 놓고 지난 7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회원국의 후보자 추천기간을 거친다.

이후 다음 달 20일부터 후보자 명단 발표 및 이사회의 후보자 인터뷰를 진행하고, 오는 4월 11일 열리는 IMF·WB 춘계회의 이전에 총재를 선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